Heritage tomorrow project4

동소문동 집합도시한옥


Location: 39-44, 55-60, Dongsomun-dong 2-ga, Seongbuk-gu, 

            Seoul

Type: House, Neighborhood Facilities

Floors: B1~F4 

Year of Design: 2014

풍경의 경계 (한옥의 경계, 이 시대의 집합도시한옥)

지금 우리에게 남겨진 집합도시한옥이 가진 의미를 돌아보는 계획안이다. 도시한옥이 가장 큰 의미는 70년의 세월을 우리의 삶과 함께한 시간의 축적이다. 도시의 풍경은 시간의 켜들이 쌓여져 만들어내는 것이다. 지금 살아가는 우리의 삶과 상호작용을 통해 새로운 기억의 켜를 쌓아가며 도시의 풍경과 이야기를 풍부하게 만든다.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대상지는 도심한가운데에서 옛 마을이 가지고 있던 공동체 성격이 남아있다는 것이다. 휴먼스케일의 골목길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삶의 풍경이 현재 우리의 주거공간들이 잃어버린 가치에 대한 의미를 환기시킨다는 점이다.


풍경의 경계

1. 대상지의 도시한옥의 의미

대상지에 옛 마을이 가지고 있던 공동체 성격이 남아있다는 것이다. 

휴먼스케일의 골목길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삶의 풍경이 현재 우리의 주거공간들이 읾어버린 가치에 대한 의미를 환기킨다는 점이다.

이 땅에서 자라온 우리가 가지고 있는 집에 대한 향수를 담고 있다.

대문, 기화지붕, 처마, 툇마루, 작지만 땅과 하늘이 만나는 마당을 가지고 있다.

2. 시간과 풍경의 경계

대상지는 시간적 축적이 담겨져 있는 도시한옥의 풍경과 압축성장 개발된 도시화된 풍경의 경계에 있다.

기존 골목길에 면한 영역은 일부는 보수하되 도시한옥의 형태를 보존하여, 기존의 풍경의 연속성을 이어나가도록 한다. 

친숙한 재료인 벽돌을 이용하여 시간의 흐름을 담아내는 통일성을 유지하도록 한다.

3. 도시와 집, 소유와 공유의 경계

다세대 주거와 한옥주거는 대지경계에 따른 벽일 뿐 아무 관련이 없는 모양새로 안혀져 있다. 이 사이공간에 '덤'으로 얹혀지는 골목길을 만든다.

이 골목길은 다세대 3,4층과 연결한느 샛길과 각 한옥의 마당과 연계하는 샛길과 연결된 뼈대 역할을 담당한다.

대상지의 골목길은 공공  공간인 길이 사적영역을 확장시켜주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렇게 덤으로 얻어지는 공간에서 개인공간의 확장을 위한 욕구들의 해소라고 이웃과 같이 살아가는 즐거움을 얻을 수 있게 한다.